2019.07.26

2019.07.26 23:51

기억력이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다. 뭐 아티반의 효과 덕분이기도하고, 나이를 먹은 것도 있고, 알콜이 간 세포 뿐만 아니라 뇌세포도 죽여서 그런 것도 있겠다. 뭐, 에전에도 말한 거 같지만 장기 기억력은 나쁘지는 않은데, 단기 기억력이 그렇게 좋지 못하고, 그것도 요즘은 옛날 기억들이 하나씩 사라지는 경험을 하고 이썽서 장기 기억도 좋다고 하긴 좀 그런거 같다. 중고등학교 떄 있었던 일들의 많은 것들을 잊어가고 있다는게 상당히 슬픈 일이기도 하지만, 과거의 많은 상처들을 지워주는 일도 해주니 그렇게 나쁜 건 아닐 것이다.

 

하지만, 여기서 드는 의문은 과거의 나를 통해서 현재의 나가 존재하는데. 과거의 나에 대한 기억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현재의 나는 어디서 구성이 되는가일 것이다. 몸이 기억한다, 혹은 해마 같은 것들의 도움을 안 받는 다른 기억 혹은 나이테와 같은 형태의 축적된 무언가가 있다면 뭐 그것이 나를 구성을 하는 거겠지만, 성격이나 행동 패턴의 경우 선행적인 입력이 있어야 형성되는 것이 아닌가? 뭐 답은 대부분 알려진대로, 이러한 입력에 대한 상태가 패턴화되고 고착화되면서 굳어진 것일 것이다. 외부 충격이나 입력은 신경망 어딘가에서 적절한 상수 값으로 존재하는 것이다. 기억이나 조사를 할 수는 없지만.

 

나이를 먹을 수록 이러한 부분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이를 탈피하기 위해 새로운 것을 공부하거나, 새로운 걸 시도를 해보고 있다. 하지만, 직업이 직업인지라 체력의 한계나 시간의 한계도 명백하고, 결국 내가 내 자신과의 싸움에서 진 채 열심히 진이나 홀짝거리고 있는 것이다. 뭐, 술 마시는 것만큼 재미있는 것도 없긴 하고, 요즘 어떤 외부 자극도 그렇게 재미있게 다가오지 않으며, 사실 학문적인 열망을 불태울 무언가도 없다는게 사실이긴하다. 블록체인이 그나마 요즘 하고 싶은 일이자 업이 되었는데, 암호학과 분산처리, 병렬처리 같은 부분에 대해서 호기심이 확장된 형태이지 기술 그 자체를 해먹을 타입도 아니다.

 

패턴화를 뚫기 위해서 노력하지만, 프로그래밍이라는 일 자체가 패턴화이기도 하고, 일 자체도 그렇게 나의 흥미를 자극하는 일들의 연속이라기보다는 기존 사례의 적용과 변형에 연속이라는 부분이 계속 발목을 잡는다. 책을 읽거나, 다른 취미 활동을 한다고 해도, 프로그래밍이나 회사 업무 밖의 일을 하려고 하는 편도 아니고 뭐 사실 이번 생에는 망하지 않았나 싶다.

 

윽, 그래서 뭘 해야하지? 공부를 더 하기는 싫고. 테니스 같은 건 치지도 못하는 몸이고. 술이나 더 마시자. 전자정부프레임워크 OUT, 유지보수 OUT....

'일상생활 >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10.03  (0) 2019.10.03
2019.08.17  (0) 2019.08.17
블록체인 + 스타트업 = ???  (0) 2019.08.11
2019.07.26  (0) 2019.07.26
2019.05.30  (0) 2019.05.30
2019.03.31 잡생각  (0) 2019.03.31
2019.03.31 또 다시 티스토리로  (0) 2019.03.31
2018.04,13 오늘의 트위터  (4) 2018.04.13

BELATED ARTICLE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