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으로 프로그래밍을 다시 시작해야곘다는 생각에 뭣도 모르고 사버린 윈도우즈 API책과 여러 컴퓨터 관련 책들이 집으로 배달이 왔습니다.

리눅스 마스터 1급, 윈도우즈 API 정복 1, 숨마쿰라우데 물리1, 구글드, 식인, SQL 핸드북이 일단 먼저왔고 몇 권 더 올 예정입니다. 하지만 그건 컴퓨터 관련이 아님으로 패스...(응?)



주문 온 책들 책상위에 쌓아놓으니 산이네요.
1. 윈도우즈 API 정복이라는 책은 1, 2권으로 나뉘어져있는데 1권이 1000쪽을 넘어갑니다. -_-.. 2권 합치니.... 2천쪽이군요. 네... 상당히 난해합니다... 이거 과연 1년 내에 끝낼 수 있을까라고 제 스스로에게 묻고 있습니다.
2. 리눅스 마스터 1급도 1천 쪽에서 간당간당하네요. 리눅스 마스터 2급은 300쪽 조금 넘었는데... 이것도 막막합니다. 3주후 자격 시험인데... 기본적으로 아는것들이 시험에 나올지 안나올지에 따라서 합격 여부가 결정나겠네요. -_-;;
3. SQL 핸드북은 정말 핸드북이네요. 한 손에 들고다니면서 심심할 때마다 읽기 편할 것 같습니다만... 다만 전문적인 내용을 주로 다룸으로 이건 독서실에서나 읽어야 할듯요... 근데... 이미 배운게 많은듯요... -_-?
4.구글드, 식인은 대략 2일 동안 날잡고 읽으면 끝날듯요. 일단은 읽어봐야알겠지만... 말입니다.

'일상생활 >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상 최대의 악재다. - 2  (0) 2010.03.18
사상 최대의 악재다.  (0) 2010.03.18
2011.11이란 날짜  (2) 2010.03.17
리눅스 마스터 1급 1차 시험, 그리고 징크스  (2) 2010.03.14
귀차니즘의 역습과 나태함의 연속  (0) 2010.02.06
요즘 근황  (0) 2010.02.03
어제와 오늘의 근황  (0) 2010.02.02

Comments



저자 :  스티븐 립
출판사 : 세계사
ISBN : 978-89-338-7012-9

서점을 들리면 제일 먼저 하는 것이 베스트 셀러 코너에 가는 것입니다. 베스트 셀러는 현재 사람들이 어떤 것에 관심이 있는지를 알려주는 척도 이기 때문입니다. 또, 기본적인 품질 보장도 되어 있습니다. 책의 내용이 좋을 뿐만 아니라 읽기에도 무리가 없는 것들이 주로 베스트 셀러에 오르거든요.

게임 오버는 제가 베스트 셀러 코너에서 발견한 책입니다. 짧으면서도 강렬한 인상을 주는 제목을 갖은 게임 오버는 제 눈에 확 띄었고, 읽어보니 내용도 흥미를 유발하는 "자원"에 대한 이야기 였기에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 책의 내용은 간단합니다.

"지금 당장 대체 에너지를 개발하지 않으면 현대 문명은 붕괴하고 만다."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장미빛 미래가 아닌 쟃빛 미래라는 것입니다. 석유 및 원자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다르게 무한한 것이 아니며, 대체에너지를 빨리 개발해야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대체 에너지를 개발 하기 위해서는 또 석유와 원자재가 필요한 문제점이 있죠. 저자는 그런 문제점을 들춰내면서 해결방법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한시라도 빨리 석유가 절대피크오일상태(공급의 한계)에 놓이기 전에 대체 에너지를 이용한 시스템으로 전환을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단순히 에너지 절약만 하는 것이 아닌 적극적인 개발이 필요합니다. 정부의 대대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이죠.

그렇지 않으면 결국 자원난에 의해 극심한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를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서 경제의 붕괴까지 초래한다고 합니다.

인류 문명은 붕괴한다는 결론이 나오는 거죠.
// 풀아웃의 스토리가 생각나는 그런 결론입니다.

후반부에 가서는 투자에 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뭔가 쌩뚱맞다고 생각할지는 몰라도, 읽어보면 대부부분 수긍이 가는 내용들입니다. 게임오버의 부제가 왜 "자원 고갈의 시대, 성공적인 투자를 위하여"인지를 알 수 있게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경제의 불안정이 달러화의 약세를 보이게 하고 그것은 바로 절대적인 가치를 지닌 금 가격을 높이게 한다."는 내용을 시작으로 자원 고갈의 시대에 투자할 만한 것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자세한 설명이 있어 왜 투자를 해야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풀어줍니다.

솔직히, 저는 뒷 부분보다는 앞 부분에 비중을 두고 싶은데,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현재 인류가 처해있는 상황은 예전과 다르고 그것을 간과하면 안되기 때문입니다. 자원고갈은 지구 온난화와 함께 인류에 위협을 가하는 또다른 악재입니다. 단순한 투자를 위한 지침서라기 보다는 사람들에게 주의를 환기 시켜주는 책이었으면 하는 저의 바램이기도합니다. 환경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 읽으시면 좋을 것 같기도합니다.

'취미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폐 경제학 (Money Mischief : Episodes in Monetary History)  (0) 2014.04.14
Business Model Generation  (3) 2012.05.28
육식의 종말  (0) 2010.01.11
정보력  (2) 2009.08.22
마니아를 위한 세계 SF 걸작선  (2) 2009.07.19
지식 ⓔ 4권을 읽었습니다.  (2) 2009.05.06
요번주에 읽은 책 목록  (0) 2009.04.02

Comments

추석동안 심심할 일(?)은 없겠군요.

일단 구매한 책의 제목을 나열하자면...

게임오버
SPA 일반 상식
리눅스마스터 2급
오즈 ~전자공간의마법사들~
정보기기운용기능사  필기 기본서

뭐 이렇게 구매했습니다.
뭐 책 제목들이 알려주는 것 처럼 자격증을 따기 위해 고분고투하는 중입니다. 특히 추석 때를 이용해서 자격증 2개를 딸 계획입니다. 정보기기운용기능사는 일단 여유를 두고 공부를 할 계획이고, 먼저 사 놓은 컴활 1급 교재를 공부하고 있죠. 근데 둘 다 외울게 너무 많더군요. 아흙...

// 사족 : 근데 리눅스마스터 2급 교재를 보니 너무 웃기더군요. M$를 까는 글귀가 곳곳에 삽입되어있습니다. "리눅스가 진리다!" 라는 전반적인 틀이 잡혀있더군요.
"(DOS를 만든) 그 회사의 차기버전인 어떤 운영체제는 시스템 다운을 알리는 파란 스크린 화면으로 유명하다."
이거 보면서 피식 웃었습니다. 정말 공감가면서도 리눅서의 입장으로써는 우월의식(?)을 느끼게 하는 부분이거든요. 뭐 교재는 진짜 잘 택한 것 같습니다. 400쪽이라고 해도 이런 부분들이 많으면 맘 편안히 공부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루하지도 않고 말이죠. ㅇㅅㅇ...

Comments

저자 : 이케가미 아키라
출판사 : 종문화사
ISBN : 89-87444-46-5 03320

영풍문고에서 볼만한 책을 찾다가 구매하고 읽게된 책입니다.
한마디로 충동구매라고 할 수 있는데요. 충동구매 한 것 치고는 정말 좋은 내용의 책이였습니다.

"정보력"이 어떻게 생기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데, 각 챕터별로 어떻게 정보를 얻는지 그리고 어떻게 정보를 선별하는지에 대해 자세하게 나와있습니다. 모두 필자의 경험을 덧 붙여서 읽기도 편했습니다. 각각의 챕터에 소주제를 정해서 독자들이 필자가 말하려고 하는 부분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한 챕터에서 길게길게 한 이야기를 하는게 아니라 퍼즐 형식으로 소주제를 끼워 맞춰서 한 챕터의 주제를 알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지하철에서 30쪽 가량 읽고 다시 집에와서 2~3 시간을 투자하여 완벽히 읽었는데, 지하철에서 읽었던 내용을 집에서 다시 읽을 필요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각 글마다의 호흡이 짧아 중간에 다시 읽어도 괜찮다는 겁니다.)

주요 내용은 제목과 같이 정보력에 관한 것입니다. 그 정보력은 신문 스크랩을 통해서 올 수도 있고, 책을 읽음으로써 올 수도 있고, TV를 보면서도 올 수도 있습니다. 다만 그 정보가 정보력이 되기 위해서는 선별을 하고 정리를 하고 생각을 해야겠죠. 여기서는 정보력을 높이는 방법으로 스크랩의 정리법이나 시간대에 따른 TV 뉴스의 내용의 차이 등 일반인이라면 그다지 생각을 안하는 부분을 중점적으로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생각치도 못한 부분들이 이 책에 나와있는 거죠. "과연 이런 것이 정보력을 높일 수 있다는 걸까?"라는 의문도 들기도 하지만, 필자의 자세한 설명을 읽다보면 동의를 하게 됩니다.

간단한 예로써 "새벽에 방영하는 뉴스는 주식 투자에 도움이 된다"라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왜 그런지를 몰랐는데 외국의 주가 변동은 국내의 주가 변동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과 시차에 따라 외국에서 대낮일 때, 국내에서는 새벽이라는 사실을 연결함으로써 이해가 되더군요.

이런 내용들을 쭈욱 읽다보니 정보력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정보력에 대해서도 얼추 알 수 있었고요. 진짜 인생 사는데 도움이 될 만한 책이더군요. 꼭 한 번 일거보시기를 바랍니다.

Comments

스트럼과 함께 갔다왔어요.

강남역에서 내려서 교보문고까지 걸어갔습니다. 그리고, 교보문고에서 학교 부교재 및 자습서를 좀 샀습니다.

// 근데, 제가 사려던 제로의 사역마3권은 없더군요. (ㅠ) 뭐 안사도 그만이지만 그냥 내용이 궁금한데...

대충 10만원 남짓 썼습니다. 제가 읽고 싶었던 웹 2.0 관련 서적 위키노믹스 빼고는 모두 학교 공부에 관련된거네요. 이거 다 끝내야겠죠. ㅇㅅㅇ... 빨리 그리고 제대로...

이게 산 물품들...


// 이거  3달안에 끝낼 수 있을까요?

'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반게리온 : 파 예고 영상  (0) 2009.04.02
P90을 숭배하게 생김  (0) 2008.11.19
용산 탐험기 - 간단하게 한 바퀴  (0) 2008.10.04
XXX홀릭 엔딩 - 하루살이  (0) 2007.09.08
SPACE WARP 5000  (1) 2007.05.05

Comments


2007년 올해의 책에 들기도 하고, 2008년 국방부 불온 서적에 드는 열광을 갖게된 나쁜 사마리아인들에 대해 읽게 되었습니다. 사마리아인들은 성경에서 악한으로 등장하는 족속들입니다. 착한 사마리아인 한 명을 빼고 말이죠. 아무튼, 착한 사마리아인의 반대인 나쁜 사마리아인들에 대해 설명을 하고 그들의 방식이 무엇인지를 잘 알려주었습니다.

이 책에서 나오는 나쁜 사마리아인들은 현재의 경제 대국들입니다. 이들은 과거에는 극단적인 보호무역을 했지만 지금은 완벽한 자본주의적 경제활동을 하고 있으며, 보호무역을 통해 성장을 해야할 다른 경제적 약소국들을 자본주의 시장에 내몰아서 자신들의 이익을 챙기고 있습니다. 멕시코의 FTA가 대표적인 예이죠. 무리하게 자국 시장을 개방한 멕시코는 결국 자국의 산업을 다 말아먹고, 거의 파산 상태에 놓이게 됬죠. 이런 예들과 보호주의 무역을 통해 성장한 국가들을 비교해 주면서 왜 나쁜 사마리아인들이 나쁜지 그리고 그들이 착한 사마리아인이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 지를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이 책을 다 읽고나니 국방부가 왜 금서로 지정해 놓았는지를 알겠더군요. 한미 FTA부터 경제계획까지 모두 뒤엎을 수도 있는 파괴력을 갖고 있는 내용을 (그것도) 액기스로 갖고 있습니다. 아...

// 아무튼 꼭 한 번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 이상한 점은 반자본주의가 아니라 반정부, 반미에 포함됬다는 것. 솔직히, 반자본주의라고 불온서적으로 분류하면 대형 사고 내는 것임으로 반정부, 반미 쪽에 넣은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취미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 오버 - 인류 문명은 정말로 게임 오버인가?  (2) 2009.10.10
정보력  (2) 2009.08.22
마니아를 위한 세계 SF 걸작선  (2) 2009.07.19
지식 ⓔ 4권을 읽었습니다.  (2) 2009.05.06
요번주에 읽은 책 목록  (0) 2009.04.02
타나토노트 중간 독후감  (0) 2007.07.14
천사들의 제국..  (0) 2007.07.13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