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는 것에 대해 자신감이 없습니다.
제가 글을 제대로 쓰고 있는 건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쓴 글들을 읽으면 미묘한 위화감도 느껴지고, "뻘"스러움이 느껴집니다.
과연 이게 제대로된 글인지도 의문이고요. 수정과 수정을 거듭한 글도 어느 정도 고쳤다는 느낌이지 완벽하다는 느낌은 아닙니다. 인간이 완벽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이건 좀 아니라는 글들이 생산 되는군요. 킁...

뭐 이만 잡담은 그만하고 이제 자야겠습니다.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 책은 읽고 있지만...  (1) 2009.08.25
몸 상태가...  (0) 2009.08.24
북 조문단에게 가스총을 쐈군요.  (1) 2009.08.24
오늘 하루가 정말 정신없었습니다.  (0) 2009.08.22
신성한 노가다 작업 중...  (0) 2009.08.21
완성을 했다만...  (1) 2009.08.20
Picbasic을 다시 만지니...  (0) 2009.08.19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