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역 : 정영목, 홍연기
출판사 : 도솔
ISBN : 89-7220-123-5

학교 도서관에 약 40권의 책을 신청했다가 대부분 퇴짜맞고 간신히(?) 온 책입니다.
// 아이작 아시모프 씨 책들은 안왔더군요.
// 스타쉽 트루퍼스나, 로봇 3부작은 진짜 보고 싶었는데 도서관에서 퇴짜를 맞았습니다. ㅠㅠ
// 마이클 크라이튼 씨 작품도 읽고는 싶지만 고전은 구하기가 어려우니...
// 친구분이 공의 경계를 신청해서 들여왔는데 그거 이후로 도서관 검열의 기준이 강화 된 것 같습니다만...

SF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있지만 정작 SF를 통달하고 있지는 않은 그런 접니다만, 이 책을 통해 SF라는 장르에 한발짝 다가간 것 같습니다. 솔직히 저는 SF 계열 영화나 만화책(?)을 많이 봐왔었고 그것의 화려한 효과에만 관심을 가졌습니다. 헐리우드 영화 다운 전투 장면이나 스토리 라인을 좋아했죠. (간단히 우주에서 뿅뿅뿅하는 걸 좋아했습니다.)

하지만, 1984나 멋진 신세계라는 책을 읽으면서 저의 SF에 대한 세계관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텔레스크린이나 컨베이어 밸트 위의 세포 덩어리 같은 설정은 저에게 있어서 꽤 인상적이였습니다. "인간이 추구하는 사회는 무엇인가?"에 대한 생각을 해보기도 하였고, 각 작가가 생각하는 세상은 어떤 것인가에 대해 고민을 하게 된 계기였죠.

그리고 이 책을 알게 되었고 꼭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 책이 근래에 나온 것도 아니고 7, 80년대에 나온 것들을 묶은 책입니다. 하지만 전혀 고전 소설이라는 걸 못 느끼겠더라고요. 현실적이라고 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지만, 비현실(현재로써는 현실이 아닌 혹은 미래의 과학)을 통해 사회적 문제를 비판하고 인간의 내면을 관찰하는 것은 참 인상적이였습니다. 영화 Imposter의 원작 사기꾼 로봇(원제는 Imposter입니다. ;;)이나 두번째 변종은 진짜 소름이 돋더군요. 뒤의 반전은 그것을 읽는 저 같은 독자에게 큰 충격입니다.
// Imposter는 영화로 이미 봤기에 답이 없지만...
// 두번째 변종은 해피엔딩을 생각했건만 그게 아니더군요. 아 무섭습니다.

모든 SF가 유토피아를 말하는 것도 아니고, 디스토피아를 말하는 것도 아닙니다. 사회적인 문제가 미래에 가서는 어떻게 해결 될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을 뿐이죠. 그 사회적 문제의 종착점이 어떻게 되느냐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읽기 어렵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앞서 말한 Imposter나 두번째 변종 같은 읽기 쉬운 소설들 위주입니다. 본격적인 하드 SF는 없다고 봅니다.

이런 소설을 보면서 공상이나 혹은 망상을 하는 능력을 키운다기 보다는 사회에 대한 통찰력을 키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SF에 관심이 있거나 과학에 관심이 있다면 한 번 읽어봐야 할 책입니다.

'취미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육식의 종말  (0) 2010.01.11
게임 오버 - 인류 문명은 정말로 게임 오버인가?  (2) 2009.10.10
정보력  (2) 2009.08.22
지식 ⓔ 4권을 읽었습니다.  (2) 2009.05.06
요번주에 읽은 책 목록  (0) 2009.04.02
나쁜 사마리아인을 읽고나서...  (1) 2008.12.14
타나토노트 중간 독후감  (0) 2007.07.14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