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하루하루

2020.07.26

1. 블로그 방문 리퍼러 좀 긁어보다가, 블로그 글을 100번째 페이지부터 쭉 긁을 읽은 흔적을 보고 식겁을 했다. 나 자신도 흥미로운 블로그나 트위터 계정이 있으면, 과거에 뭔 글을 썼고 무슨 생각을 했는가에 대해서 쭉 긁어서 보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뭐 그 분도 별 생각 없이(?) 쭉 읽었으리라. 2007년도에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은 이후에 글을 약 1300개 이상 썼었고, 대부분 검열과 정리를 통해서 비공개 상태로 돌아가 있으니, 실제로 블로그 글을 쭉 정주행해도 볼 것은 그렇게 많지 않을 것이다. 뭐 여튼 100번째 글부터는 2012년도에서 2007년도 사이의 글들 중에서 그나마 괜찮은 것들을 공개처리 해 놓은거고, 그 중간중간에 다양한 (...) 문제가 생길만한 비공개 된  글들이 분포해 있었던 것을 떠올리니 식은땀이 절로 흘러나왔다.

2. SNS를 본격적으로 하기 이전, 2007~8년도의 블로그 생활은 일종의 남에게 보여주기 그렇게 좋지는 않은 모양새가 아닌가 싶다. 외부적으로는 대학생이나 성인(...)으로 생각을 많이 받았던 시절이기도 하지만, 역시 글들을 보면 중고등학생의 생각이 그대로 드러나는 글들이 참 많다. 생각이 그렇게 짧지는 않았었지만 많은 부분들에 있어서 좁은 시야와 식견으로 세상을 평가를 했었었고 -지금 그렇지 않다는 건 아니다- 사실 동의도 많이 받고 여기저기 퍼지기도 하였지만, 글이라는 것에서 나오는 아우라는 역시 거칠고 정제 안 된 사고들의 연속 아니었나 싶다. 뭐 그래도 그 당시에도 논리적으로 글을 쓰려고 노력을 했었고, 지금과는 달리 참고 자료들을 엄청 찾아서 글을 썼었으니 뭐 

3. 요즘 쓰는 글들 보면 30대 중반이라고 생각한다는데, 도대체 왜 30대 중반이라고 생각하는 근거가 도대체 뭔지를 모르겠다. 뭐 직장 이야기나 스타트업 이야기가 많이 나와서 그럴 수도 있고, 글들이 너무 우중충해서 (...) 그럴 수도 있고 그런 건 이해를 하는데 그렇다고 젊은 시절 나와 비슷한 삶을 사는 사람이 아예 없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뭐랄까 기분이 묘하다. 내 주변이 특이한 것일지는 모르지만, 20대 초반부터 스타트업이나 외주하면서 프리랜서로 사는 친구들 참 많았었고, 뭐 그러다 헤드헌팅 당하고 대학교에 다시는 발 다시는 못 붙이는 경우도 많았고, 술 자리 가면 스타트업 대표일 하는 대학생들 참 많이 보였는데 말이다.

4. 그러고보니 아직도 졸업을 못 했다. 30대에 대학교 다니는 사람 보고 "저건 사람이 아니다..."라고 생각을 했었던 적이 있었는데, 석박까지 합치면 30대 중후반이 되서야 졸업장을 따지 않을까 싶다. 아... 인생이여... 갈 랩이랑 목표는 있는데, 역시 스타트업 업계에 발목을 너무 젊었을 때부터 잡혀있었으니 이것도 문제라면 문제다. 창업 휴학에, 일반 휴학에 휴학도 고루고루 써 보는 거 같다. 졸업작품도 만들어서, 1학기만 다니면 졸업이 가능한데, 복수전공과 전공 과목 중에서 운영체제랑 컴파일러 못 들은 것 때문에 초과학기를 들을까 많이 고민 중이다. 근데 이런 생각을 하는 거 보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린게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들고... 여튼 뭐 그렇다.

'일상생활 >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업데이트 관련  (0) 2020.12.05
2020.09.13 기술에 대하여  (0) 2020.09.13
2020.09.13 기술에 관하여  (0) 2020.09.13
2020.07.26  (2) 2020.07.26
2020.04.30  (0) 2020.05.01
2019.11.24  (0) 2019.11.24
2019.11.09  (0) 2019.11.09
2019.10.22 인터넷 안에 사람있어요!  (0) 2019.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