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 학여울역을 걸어가는데 갑자기 인파가 지하철역으로 난입하더군요.
근처를 둘러보니 애니메이션 관련 상품을 파는 노점상이 있고, 몇몇 분들은 코스하시고 계시고...

그제서야 서코를 한다는 걸 알아차렸습니다. 처음에는 건축 박람회(?!)를 한다고 생각을 헀는데 말입니다.
서코 연지 1달도 안된 것 같은데 말입니다. ㅇㅅㅇ;;;

돈은 다 떨어졌고, 살 물건도 없고, 뭐 시간도 없는 저에게 서코라는건 사치일 수도 있겠습니다. 뭐 저도 애니메이션 계에서는 거의 손을 다 떼고 있고 게임과 입시쪽으로 돌아선 마당에 갈일도 없는데 말이죠. 부질없는 희망인건가.... (응?)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