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하루하루

2012.7.24

1. 오랫만의 블로그 글이군요.


솔직히 쓸 게 없어서, 방치해 두고 있었던건 아닌데 요즘 너무 바뻐서 그렇습니다.


2. TEPS 결과가 나왔습니다.


LC에서 117점을 깎였더라고요. 700점대 초중반 나왔고, 멘탈이 급속ㄷ... 는 아니고, 텝스 시험 시작과 함께 배가 상당히 아퍼서 2시간 20분 동안 문제와 고통과 사투를 벌이면서 시험을 쳐서 그런거라 별 생각 없습니다.저는 시험 보고, 600점대 나오리라 생각했는데, 공부한 것과 기본 실력이 있는지라 이 정도 점수라도 나오네요. (...)


LC 117점... 솔직히 이건 뭐... llorz


3. 2MB 정부 친인척 비리


쉴드 쳐 줘봤자, 내년에 가루가 될 느낌이에요. 뭐 그와 동시에 여러 사람들 멘탈 붕괴가 일어나겠죠. 정치가 원래 그런 동네라서 뭐라고 할 수 없는데, 아마 같은 당에서 대통령이 나와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같은 말로를 걸을 확률이 상당히 높아 보입니다. 그리고 현 정권 지지자도, 과거 정부 지지자들처럼 될 가능성이 크고요. 별 생각은 없습니다만, 저는 누가 죽는 일에 있어서 만큼은 박수 쳐 주긴 싫어요.


4. 촘스키 옹의 책을 읽었습니다.


그냥 요즘 촘스키 책이 읽고 싶어져서 "직접 사서" 읽었는데, 촘스키 옹의 주장은 참 극단적이면서도 정말 호소력이 있는거 같아요. 촘스키의 사상을 싫어하는 사람도 많지만, 그가 "살아있는 지성인"이란 소리를 왜 듣는지는 여러 학문에 발을 조금씩 담가보면서 알게 되더라고요. 촘스키의 주장은 국제정치학에서 통용되는 이야기들을 기반으로 자기만의 색깔이 너무 강하다는 느낌이 들지만, 색깔을 배제하고 보게 되면 옳은 소리인지라 별 말을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여튼, 촘스키가 주장하는 엘리트-비엘리트 구조론이라던지, 정부-기업-미디어에 대한 인식은 아직도 유효한 면이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사실 10년이 지나면서 미국이란 나라도 변했지만, 그 외 국가들은 아직도 정체 상태이거나 혹은 발전을 했지만 10년이나 20년 전의 선진국의 모습을 한 경우들도 많거든요. 그런 국가들에는 충분히 적용이 될 수 있는 게 아닌가 합니다.



5. 그러니까 말입니다.


여자친구는 왜 안생기죠? 제가 노력해도 안되는거 같아요.

근데, 왜... 남들은 생기지. (킁킁)

'일상생활 >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9.26 나의 맥북이 이렇게 허접할리가 없어!  (0) 2014.09.26
2014.6.7 그래 인생 노답이지  (0) 2014.06.07
2012.8.3 관전  (1) 2012.08.03
2012.7.24  (8) 2012.07.25
2012.6.10 끄적끄적  (3) 2012.06.10
2012.5.27 잉여함은 어디까지인가?  (5) 2012.05.27
2012.5.27 우울돋는 오타쿠  (10) 2012.05.27
2012.5.21  (9) 2012.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