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선거 보다가 스트레스 오지게 받은건 넘어가고, 요즘 블록체인 시장에 대한 생각이 좀 들어서 글을 끄적인다.

 

  1년 전만해도 핫콜은 존재도 안했고, 동종 업계 전략적 소액 시드 투자만 걸렸는데, 요즘은 그냥 VC들, 특히 큰 펀드들에게서 연락이 종종 온다. 그렇게 많이 오지는 않지만, 몇 대형 업체 오딧팅, 특정 프로젝트 개발사로 조인 등 몇몇 호재 덕분에 좀 인지도도 쌓이고, 사실 프로덕이 없는 이 상황에서 그냥 이 기나긴 업력 무시하고 시드 다시 해주겠다는 업체까지 등장할 정도로 이 업계는 변해버렸다.

 

  밸리 쪽에서 전략적으로 VC들이 생겨서 엄청 돈을 뿌리는 것도 있지만, 크립토의 주요한 특성이 지금의 공격적인 투자를 하게 해주는 원동력이 되는 듯 하다. 지금까지 비-블록체인 기업들에 대한 투자가 5년 동안 묵혀두면 10개 중에 1개 성공하는 포폴이었다면, 크립토 쪽은 확률 자체도 높고 (점점 낮아지는 추세이다), 5년이 아니라 6개월 정도에 모든 승부가 나는 동네이기 때문일 것이다. 심지어 그 프로덕이라는게, 이더리움에서 잘 나가는 DeFi를 포크해서, 딴 체인에 포팅하는 수준에 불과할지라도.. TVL (Total Volume Locked, 서비스의 총 예치금액) 이나 Floor Price (NFT 플젝에서 해당 컬렉션 최저가) 가 엄청나게 높다면 어떻게든 다른 사람들이 또 서비스를 이용하고, 또 이용하고... 무한 반복으로 빠르게 투자 손익 분기를 해결해 나갈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일 것이다.

 

  다만 이런 부분들에 있어서는 사실 할 말이 많은데, 대표적으로 이런 DeFi나 NFT 서비스들이 실질적인 실체를 지니지 않은 수학적으로 움직이거나, 투기 심리에 움직이는 거대한 사기극에 가까운 모델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평생 돌아갈 거라고 주장하던 DeFi 2.0의 선봉장 올림푸스 다오같은 서비스나, 이미지에 글자만 적어놓고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던 Loot나(아직은 잘 나간다)... 사실 많은 부분들은 기술적인 부분의 성장보다는 사용자가 얼마나 돈을 빠르게 쳐넣고, 돈을 불리고, 그리고 엑싯을 하느냐에 대해서 모델을 짜고, 그 과정에서 개발자가 얼마나 많은 돈을 챙겨가는지에 대한 고민을 하는 것이 더 클 것이다

 

  이런 면에서, DeFi는 "회사채에 대한 평가를 회사 스스로가 하고, 스스로 발행으로 하고, 스스로 소각하는 금산분리가 되지 않은 시장"이기에 이런 폰지 사기 시스템이 돌아간다는 말을 종종하곤 그랬다. NFT의 경우, FOMO 등의 단어로 표현할 수 있겠지만, 사실 여기서 핵심은 덤핑을 칠 때, 코인과 달리 1만개 10만개씩 덤핑을 칠 수 없고 모두가 동일하게, 1장씩 수고를 들여서 팔아야하는, 즉 가격 하락이 순식간에 올 수 없는, 구매자-판매자가 계속 존재해야하는 바톤달리기의 형태이기 때문에 각광을 받는다고 보고 있다. 뭐, 그러니까 예를 들자면, BAYC NFT의 가격이 붕괴하려면 9999장이 순차적으로 가격 덤핑을 받도록 팔려야하는데, 그렇다면 누가 그 9999장의 물량을 다 받아서 구매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거품이 꺼지는 속도가 상당히 늦어지거나, 가격 가치가 -아무도 구매를 하지 않게 되기 떄문에- 0으로 즉시 수렴하는 구조를 띌 수 밖에 없다. 즉, 지연된 가격 하락을 유도하여, 급작스러운 상승과 달리 하락에 대한 베팅에 대한 유인을 덜 주는 형태로 시스템이 구성되어있는 것이다.

 

그래서 뭘 말하고 싶냐고? 사실 대기업이 NFT 시장이나 DeFi 시장에 들어오려고 해도 못 들어오는 이유가 그것이다. 대기업은 장기간 쌓여진 이미지와 서플라이 체인에 기반해서 움직이는데, DeFi/NFT 모두 철저하게 고속 성장과 고속 엑싯을 통한 "수요 고갈"에 오면 서비스를 바로 접고 딴 서비스로 도망가는 구조를 띄기에, 사실 회사로 마지막 한 탕을 하기 위해서 회사 모든 리소스를 쏟아붓지 않는 이상 유지와 개발 자체를 할 수 없는 것이다. 

 

정말 많은 다단계나 사기꾼들이 끼어있는 구조를 지닐 수 밖에 없는 부분이 DeFi와 NFT가 갖고 있는 부분이고, 이 부분은 이전의 사기 유형과 달리 개발자가 사기의 주체가 된다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금융 공학 모델들 일부를 가져와서 적용하는 것 하나만으로 떼 돈을 벌고, 거기에 폰지 요소만 섞으면 신으로 추앙받는게 이 동네 아닌데 여기서 일을 안 하고 싶겠는가.

 

그리고, 그 끝은 좀 슬프게도 자신이 운영하던 DeFi의 모든 토큰과 가상자산을 싹 다 매각을 때리고, 트위터 계정을 폭파한 Fantom 창시자 안드레가 아닐까 싶다.

 

DeFi나 NFT에는 다른 출구가 있을까? 아마 있긴하곘지만 지금 구조로는 성장하지 못 할 것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