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적인 iClone의 첫 로딩 화면, 일단 아이폰 특성상 어플이 로딩되고 프로세스 킬을 하지 않는 이상 죽지 않음으로 이 로딩화면 볼 기회는 적다고 본다. 저기 뒷 배경의 사람은 아마 클로닝을 기다리는 카데바일것이니라... 솔직히 EVE의 세계는 철저한 자본주의-시장경쟁체제라서 돈 없으면 당신의 인생은 실제로 없다. 저 카데바들은 누군가의 죽음을 의미하기도 하며 유전자 재조합 기술과 데이터 전송 기술을 통해 죽을 뻔한 누군가의 육신이 되어버릴 것라는 사실을 의미하기도 한다. 돈 없는 자는 죽어서까지 자신의 몸뚱아리를 팔아치워야하고, 누군가는 그 몸뚱아리를 사서 미래에 있을 죽음에 대비하는 그런 현실의 괴리를 보여주는 것이다. (뭐 이 쪽은 당연히 후자의 입장이고, 클로닝 써서 많이 되살아 났다 -_-;;; 게임 상의 일이니까 더 이상 이야기는 하지 말자.)


아이클론의 초기 화면이다. 뭐 영어 읽을 줄 알면 당연히 아는 거겠고, 이브 유저가 저거 모른다면 나가 죽으라는 소리이다. 짧은 설명을 보태자면 캐릭터는 캐릭터 스텟 관리, 아이템은 시장 물가 및 아이템 세부사항 확인, 점프 플래너는 항성간 점프 계획을 세울 때 쓴다. (항성간 점프는 해보면 안다. 로시큐(간단히 말해 경찰 따윈 없는 곳)에서 유저나 랫(봇)에게 알까이기(죽기) 싫으면 꼭 해야한다) 맵은 맵이고... 이브의 답 안나오는 스케일을 한 번에 볼 수가 있다.


아이템 탭에는 마켓 창 들어가보면 아주 익숙한게 나온다. 친절하게 아이템 검색도 된다.




이런식으로 아이템을 조회해 볼 수 있다. 나 같은 생산 쪽에서는 상당히 유용한 능력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일단 근래에 생산 할 지도 모르는 컴포넌트 쪽에 대해서 조회를 해봤다. 근데 컴포넌트 옴팡지게 시간 많이 걸리네... 30시간이 넘어가 (....)

이브의 맵이다. 3D로 구현이 되어있어서 상당히 신기했던 부분인데, 여튼 잡다한 설명은 넘어가고, 옴팡지게 맵이 넓다는 것만 알아두는게 좋다. (....)



// 간단하게 리뷰를 해봤다는 생각... 일단 이거 본 블로그에 심층 리뷰를 해볼 생각이다.
뭐 이게 본 블로그인거 같은 생각은 넘어가고... 그리고 약간 반경어체를 쓴것에 대해서는 양해를....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