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6시 30에 기상해서, 수험표를 프린트해보니 지하철역 2정거장 거리인 서울전자고가 수험장이였네요. 잠시동안 멍하니 있다가 다시 잠잤습니다.
그리고 8시에 본격적으로 출발 준비를 해서 8시 20분에 짐싸서 나갔습니다. 요번에도 징크스가 발동해서 지하철 눈 앞에서 놓치기가 시전됬고 한 10분 정도를 지하철 기다리는데에 까먹었습니다.

뭐 시험장 도착해서 보니, 한 방에서 정보기기운영기능사와 제빵기능사를 같이 보더군요. 정보기기운용기능사 보러온 분들은 별로 없고, 대부분 제빵기능사를 치르러 오셨습니다. 저는 뭐 자격증 시험을 여러번 봤으니 여유가 있었고, 빈둥거리면서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40대 아저씨부터 초등학생까지 시험 보는 연령이 다양하더군요. 특히 그 초등학생(아님 중학생)은 분명히 정보기기운용기능사를 보는 것 같았는데, 저의 꼬마때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저처럼 빈둥거리다가 지금와서 자격증 급히 따지는 않기를...)

그리고, 대학생으로 보이시는 한 분이 아주 큰 웃음을 선사하셨는데요. 입실 시간 10분 지난뒤에 들어와서는 자리 못찼고, 엉뚱한 짓은 다하시더군요. 감독관이 "아라비아숫자로 기입하세요."라고 말하자 "아라비아 숫자가 뭐에요?"라고 반문하시고 ㅋㅋㅋㅋ 옆에 계신 여대생(으로 추정되는)이 "숫자로 쓰라고요"라고 하면서 뭔가 그 분과 갑자기 친해졌습니다. 시험 준비 시간인데도, 두 명이서 계속 떠들고 있고, 일행까지 껴서 4명이서 떠들다가 감독관의 주의를 받고... 하지만 그 대학생 분은 끝까지 말 하더군요. 그러다가 "여기 경기도죠?" 라는 자폭 발언까지 했습니다. ㅋㅋㅋㅋ 이 분 좀 대단합니다. 근데 주변에 이야기하던 여대생 한 분은 그 대학생에게 호감이 간것 같네요. 같이 퇴실했어요. 아앜... (사람 사는건 아무도 모르는 겁니다.)

시험이 9시 30분에 시작했고, 전 20분 정도 걸려서 문제를 다 풀고 10시에 퇴실했습니다.
문제난이도는 상당히 쉬웠다는 느낌이고 뭐 그렇게 걱정하던 ISO 7 계층과 프로토콜에 관한 건 그다지 안나왔네요. 통신 프로토콜 외우는거 상당히 싫어해서 그냥 대충대충했는데, 다행히도 안나왔습니다. (...) 뭐 웬만한 자격증은 자격증 수험서 외우고, 또 그거에 관련된 공부를 심도있게 하면 다 통과됩니다.

// 저 같은 경우 논리 게이트 쪽하고 통신쪽이 모자라서 그 쪽 관련 책을 몇 권 사서 읽어봤습니다. 그렇게 하면서 수험서에 나온 '나열된' 정보가 아닌 유기적인 정보로 습득을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수험서에 나온 ISO 7계층 표와 거기에 대응하는 프로토콜들을 하나씩 외운다기 보다는 전문 서적을 통해 ISO 7계층을 이해하고 그 계층이 왜 이런 프로토콜들과 연계가 되어 있는지에 대해서 쉽게 이해를 하면 시험보기가 훨씬 쉽습니다.

Comments


염장!

방배유스센터에서는 청소년을 위한 여러가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거기에다, 구립 시설이기에 가격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싸고요.

일단, 만화책은 무료 (2~3달에 새걸로 교체), 포켓볼은 30분당 500원, PS2 및 Wii도 30분당 500원...
거기에다 컴퓨터는 시간당 500원입니다. 다만 컴퓨터 사양이 너무 나쁘다는게 문제였죠.

펜티엄 4 2.0Ghz 혹은 그 이하의 클럭의 씨퓨와 256MB 램으로 무장한 컴퓨터는 할 수 있는 게임이 없었습니다.

// 스타도 렉이 간간히 왔던걸로 기억합니다. 서든어택도 안된다는..

근데, 방배유스센터가 대 개편을 하게되면서 모든게 바뀌었습니다. 만화책이 50권 가까이 공수되어왔고, 닌텐도 Wii도 새로 들어왔고 컴퓨터가 바뀐 것입니다. 저는 처음에 컴퓨터 모니터만 바뀐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게 아니라 본체도 바꾸었더군요.

대략 성능도 PC방 수준으로 맞추고요.
코어2듀오 3.0Ghz... 진짜.. 염장이에요.. 20만원 넘는 CPU인데.... 아....(먼산...)

저희집 컴퓨터보다 성능이 좋다는 겁니다 ㅠㅠ... (전 펜티엄 4 3.0Ghz 중고 거래가가 천 원이라는...)

다만 윈도우 비스타 비즈니스 K 버젼을 깔았다는게 좀 흠입니다. 대부분의 고전 게임을 못돌립니다.(스타 제외)
레드얼럿2를 여기서 2 대 2로 플레이하기는 글렀습니다. 뭐 스타는 잘만 돌아가네요 ㅋ...

//뭐 그래도 여기서 500원으로 블로깅이나 전자상거래 정도는 가뿐히 할 수 있다는 거에 대만족입니다.

P.S. 후... 언젠간 여기서 홈월드2 한판 해야겠군요. (친구들과 함께 말이죠. 하마치로 붙어 볼 예정 ㅋ)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너무 무서웠음...  (2) 2009.02.08
오늘 프레시안 기사 좀 막장이다.  (2) 2009.02.08
5시간의 스팀통에서 나왔습니다.  (0) 2009.02.06
좁은 세상입니다. 하하...  (2) 2009.02.06
졸업식이군요.  (2) 2009.02.05
소가 뒷걸음치다 쥐 잡은 격...  (4) 2009.02.05
PC 사랑 2월호  (2) 2009.02.04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