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들 미국산 쇠고기를 기피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지 아십니까?

인터넷에서는 먹겠다고 난리를 치지만, 판매율이 한우보다 높다는 기사가 나오지만,

실질적으로 소비자가 알고 먹는 건 없습니다.
식당에서 먹고, 패스트 푸드점에서 먹고, 편의점에서 먹게 됩니다.
제대로 원산 표기가 안됬기 때문입니다.

미국산 쇠고기, 위험요소가 다분합니다. 저번에는 O157이라는 대장균이 발견되서 리콜을 했는데(그것도 그걸 수입한지 1개월 후에, 거기에다 아주 심각한 병원균이었음) 이번에는 또 사람들의 성질 박박긁는 원산지 표기 문제가 떴습니다.

미국산 쇠고기를 먹는게 나쁘다라고 말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자기가 의도하지 않았는데도 강제로 먹게 되는게 정상이라고 생각합니까?

30개월 이상으로 수입하는 것도 짜증이 나는데,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은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게 논란이 되기 시작




예전에 제조한 것도 호주산이라고 붙여 팔 수도 있어요. 그런게 사람 속이는 거죠.


뭐 댓글들 보면 이해가 되십니까?




아무튼 저게 적법하든 안하든, 저걸 판 매장에서 다 철수됬다고 합니다.


Comments

저는 개고기를 먹은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식용에 대해서는 찬성입니다.

대부분의 동물들은 인간의 식재료였습니다. 개도 그랬습니다. 단백질을 섭취하기 어려웠던 한국은 닭이나 개를 섭취함으로써 부족한 단백질을 해결하였습니다. 그런 전통이 현재까지 이어져 왔으며, 보신탕이나 사철탕으로 불리며 일반인들이 계속 먹고 있습니다. 그 외로는 아문센이 개썰매로 북극을 횡단할 때 나중에는 개를 먹었다고 합니다.

그런 개고기가 왜 현재와서 욕을 먹고, 금지 운동이 일어나는 것일까요?

첫번째로 서구 문명의 압력입니다. 88올림픽이 개최됬을 때, 몇 유럽쪽 나라들은 개고기 금지라는 팻말을 들고 88올림픽에 압박을 넣었습니다. 결국 정부는 개고기 금지를 수용했고, 개고기는 금단의 고기로 전락하였습니다. 그 후 한국을 비하하거나 트집잡을 때 개고기를 먹는다는 소리를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 올림픽 때에는 개고기에 대한 아무런 소리도 안했습니다. 그 외에도 뱀이나 바퀴벌레(심지어)도 먹지말라는 압력이 없었습니다. 그런게 바로 모순입니다.)

두번째로 개는 식용의 의미 대신 애완용의 의미가 크며, 그 외 가축이라 불리우는 소, 돼지는 식용이라고 여겨졌습니다. 그런 까닭에 개는 서구에서 식용으로 취급이 될 수 없었습니다. 그런 생각이 한국에서도 퍼졌고, 동물 보호 단체들이 개를 먹지 말자는 운동을 벌였습니다.

이 두 가지를 종합해 보면, 원래 식용이었던게, 현재와서 애완용의 의미로 바뀌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현재에도 개를 먹는 사람들이 있고, 그것에 대해 거부감을 갖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것이 충돌하여, 불닭님의 글 이 나왔습니다.

저도 개나 강아지를 키우면, 그 개나 강아지를 못 잡아먹을 것입니다. (혹은 개나 강아지의 도축 장면을 보고 충격을 먹어 더 이상 안먹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개가 원래부터 식용이었고 지금까지 식용이었다면 어떻게 생각을 했을까요?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했을 것입니다. 개가 불쌍하다고 개는 안먹고, 소나 돼지는 먹는 다는게 너무 편협적이거나 이중잣대 입니다.

TV다큐에서 소가 어떻게 도축되는지, 어떻게 사육되는지 보셨더라면 소고기도 먹지 말라는 운동을 할 까요?

전 전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소는 소고 개는 개다라는 발상에 의해 그건 그래도 된다고 생각 할 것입니다. 그리고, 밥상에 나오는 소고기를 맛있게 먹을 것입니다. 하지만, 개에 대한 문제로 넘어가면 갑자기 민감해집니다.

그건 개에 대해 갖고 있는 편견입니다. "개만은 이 세상의 동물과 다르다"라는 생각이 제대로 된 사고를 방해합니다. 현재 보신탕 집에서 쓰고 있는 개들은 대부분 식용으로 길러진 개입니다. (가끔가다 애완용 개들 주어서 만들었다는 데도 있고요.) 그런 것과 애완용 개를 비교하면서 먹지 말자라고 하는 것이 더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한국에서 계속 되어 오던 전통도 인정을 해야합니다.

그리고, 개 식용에 대한 제대로된 법규와, 개 사육장이 만들어져야할 것입니다.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 챔프에서 방영한 X와 xxx홀릭 극장판  (0) 2008.09.15
노무현 VS 이명박  (0) 2008.09.13
10만 힛 돌파  (0) 2008.09.12
블로그 하기가 귀찮다.  (0) 2008.09.02
개념과 무개념  (0) 2008.08.24
코드기어스 매드 : 루루슈의 테크닉  (0) 2008.08.23
개학 1일전 밤샘작업  (4) 2008.08.20

Comments

소의 입장에서 보니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의 기사를 보다가 이런 어처구니 없는 내용의 논평을 보게 되었습니다.

인도와 한국을 대조 시키며, 소가 불쌍하니 늦게 죽은 것도 먹어주자는 어조로 자신의 주장을 거침없이 써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는 크나큰 논리적 오점이있습니다. 이 논리적 오점들을 하나씩 파헤쳐 나가보도록합시다.

1. 첫번째 밑줄
 '소의 천국' 인도에서 돌아와 출근하니, 서울 도심에서는 '30개월 이상 미국 소 수입 반대' 촛불시위가 여전하다.
 
이유는 광우병에 걸릴 수 있는 확률이 더 높기 때문이다. 미 정부가 주장한 OIE 기준에는 광우병 걸릴 만한 소가 들어올 수도 있다. (미국은 캐나다에서 수입하는 쇠고기들에게 OIE 기준 안 지켰다. - 30개월 미만만 수입하도록 함) 그렇기에 일본의 경우 미국소는 20개월 미만만 수입한다. 미국이 OIE 기준을 지키라고 했지만, 일본은 거부를 하였다. 한국도 마찬가지 였지만, 현 이명박 정부때 OIE 기준을 지키는 방향으로 바뀌었다.

2. 두번째 밑줄
광우병에 걸릴 확률은 48억 분의 1, 길가다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 아무리 과학적 근거를 들이대도 자녀를 걱정하는 부모 마음이나, "살 날이 10년밖에 안 남았다"고 겁내는 철부지 아이들이 진정될 리 없다. 그래서 촛불 들고 몰려나왔겠지만, 소의 입장에서는 어떻게 보일까.

촛불 들고 나온 이유는, OIE 기준으로 통제가 제대로 안되기 대문이다.
SRM 부위의 통제가 불가능하다. 내장부분의 경우 파이어스 패치로 소장 끝 부분 1M를 구별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수의학 교본에서는 파이어스 패치는 소장 끝 부분 뿐만 아니라 전 부분에 분포 할 수 있다고 한다. 즉, 변별력이 떨어지는 검사이다. 거기에다 SRM 부분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최소 4개의 파이어스 패치가 발견되야한다. 95%의 정확성을 자랑하기도 한다. 이것을 종합하자면 미친 소리이다.

OIE 기준을 지키자고 하는 미국은 캐나다 소고기 수입에 대한 것은 OIE 기준을 적용하지 않았다. 역설인 것이다. 캐나다에 광우병이 발생했다는 이유 만으로 30개월 미만만 수입하기로 하였다. 즉 이것은 OIE 기준이 제대로 안 됬다는 것을 설명한다.

③과학적 근거라기 보다는 확률적 근거에 너무 의존한다. 수적으로 푠현된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목표는 원천봉쇄이다. 벼락 맞을 확률로 감염이 된다면 영국에서는 벌써 200명이 맞았다는 것이다. (참고로 영국은 6천만의 인구를 자랑한다.) 이게 확률적으로 옳다고 할 수 없다.

3. 세번째 밑줄
'30개월 미만의 소만 수입하라'는 시위는, 평균수명 15~20년인 소를 생후 30개월 이전에 도축하라는 뜻이다. 소의 입장에서는 단명이요, 비명횡사요, 제대로 청춘의 꽃도 피워보지 못한 요절인 셈이다.

소의 입장보다 인간의 입장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렇게도 동물을 위한다면 채식주의로 가야하는 것이다. 그리고, 소는 아주 좁은 곳에 30개월 동안 갇혀서 산다. 방목이 아닌 사육이다. 소를 위해서라는 말을 할꺼면 방목부터 시키고 말하여라.

4. 네번째 밑줄
지금쯤이면 생명존중단체나 가축사랑모임에서 뛰쳐나와 '우리 한번 소의 입장에서도 생각해보자'며 시위를 벌일 때가 됐다. 식단에서 쇠고기를 치우고 우리나라를 채식주의 국가로 만들자고…. 물론 세상은 결코 소를 중심으로 돌지 않는다.


유럽 국가에서는 벌써하고 있다. 그런식으로 비꼬아서 말하는 것은 좋지않다.

5. 다섯번째 밑줄
무엇보다 우리 대부분은 쇠고기 등심과 갈비맛을 잊을 수 없다. 아마 여름철이 지나면 그 시위가 언제 있었느냐며 까맣게 잊고, 그동안 우리 사회가 얼마나 헛된 낭비의 세월을 보냈는지도 잊고, 심지어 미국산 쇠고기를 먹어서는 안 될 것처럼 목청을 높였던 이들조차 그 쇠고기를 틀림없이 먹고 있을 것이다. 소의 입장에서 보면 이런 배신감도 없다.

여름철이 거의 다 지나가는 데에도 계속 시위는 일어나고 있다. 미국산 쇠고기는 어쩔수 없이 섭취하게 된다. 알약이나 화장품의 형태로 소고기의 젤라틴을 섭취하며, 라면 쇠고기 조미료 등등으로 쇠고기를 직접 섭취하게 된다. 즉, 안먹을 수 없는 것이다. 그리고, 성급한 결론은 삼가해 주길 바란다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8/125의 확률  (0) 2008.08.17
이명박과 광신도  (0) 2008.08.16
그냥 밝혀지면 되는 것이다.  (0) 2008.08.16
나니카 설치 완료!  (0) 2008.08.04
그냥 귀찮다.  (0) 2008.07.31
조중동에 관한 한마디.  (0) 2008.07.26
이명박 대통령이건 뭐건 짜증나서 이세상 살기 싫다.  (0) 2008.07.25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