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지인 분들의 문자를 받고 알게되었습니다.

뭐...

전 그다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좋은 생각도, 안 좋은 생각도 갖고 있지 않았습니다.
저의 4~5년 동안의 과거가 학원과 입시로 범벅이 된 인생이라서 그다지 쓸 말도 없습니다. 그 때는 제가 너무 어렸고 정치라는 개념을 이해를 할 수 없었습니다. (근래의 광우병 문제 이후 정치라는 것을 제대로 알게되었습니다.) 전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잘 몰랐습니다.

저희 가족이 보수적이라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그다지 좋은 소리를 안하시는데, 뭐 사람마다 시점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사람마다 겪어온 삶이 다르니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도 다르겠죠. 저는 현재의 상황만을 보고 판단하였으니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인식도 다를 겁니다. 과거에 민주주의 항쟁을 하신 분들과 저의 시각은 다르겠죠. 모두의 시각은 다를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노무현 대통령이 할 일은 다 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때를 잘못만나 자신의 뜻을 못 펼쳤을 뿐입니다. 과연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그렇게 까지 까일 필요가 있을까요? 이명박 대통령의 친척들의 뇌물사건도 꽤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왜 안까일까요?

그건 올드미디어의 밀어주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쪽에 붙어있는 미디어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전 언제나 중앙일보를 봅니다. (예전에는 조선) 하지만 거기에는 뇌물, 죽창 이야기 밖에 안나오더군요. 요즘에는 존엄사에 관한 이야기도 도배를 하다싶이 하는데, 그 외 중요한 일들에 대해서는 소홀히 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자기들에게 불리한 일들은 더욱 말이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과 뇌물 관련 기사, 그리고 국제 망신이라는 사설이 월요일 신문에 실릴 것 같습니다. 뭐 저는 그걸 묵묵히 읽어야겠죠. 그들의 주장도 수긍이 갑니다, 하지만 조, 중, 동은 광기에 휩싸인 것 같습니다. 근거 없이 무차별적으로 까는 그 논리는 저에게 있어서는 역겹습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언론의 여론몰이식 플레이로 더 이상 사람이 죽어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전 이 한마디만 하고 물러나겠습니다.
"Control Media, Control Mind" - 카발, 타이베리안 썬 중 NOD 미션2 인트로

// 서거는 예전부터 써오던 말이였습니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죽었을 경우에 신문에서는 서거라고 씁니다. 그걸 갖고 뭐라하는 건 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서거 : 사거의 높임말
// 사거 : 죽어서 세상을 떠남
// 언론의 가치 중립성을 좀 지켰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특히 조갑제 씨의 글들을 보면 참... (그 분 책도 2권 샀는데 답이 없습니다.)

Comments

정확히 놈현 Vs 2MB라고 하는게 적절하겠습니다.

CEO's MacBlog 에서 이 글을 발견하여 포스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이 없습니다. 쿨럭.


노무현은 조중동과 싸웠고
이명박은 초중고와 싸운다.

노무현은 국회의원들이 탄핵 요청했고
이명박은 국민들이 탄핵 요청한다.

노무현은 국민들의 비판은 당연한 것이다 라고 말했고
이명박은 비판하는 국민을 잡아들이라 말한다.

노무현은 국민90%를 선택했고
이명박은 국민10%를 선택했다.

노무현 내각은 국민을 사랑했지만
이명박 내각은 땅을 사랑했다.

노무현은 먼저 대한민국 국민과의 대화를 했고
이명박은 먼저 일본 국민과의 대화를 했다.

노무현은 e지원을 만들었고
이명박은 컴퓨터 로그인도 못했다.

노무현은 안창호 선생님이라 불렀고
이명박은 안창호 씨라 불렀다.

노무현은 한일관계를 위해 과거역사를 철저하게 정리하자고 했고
이명박은 한일관계를 위해 과거역사를 거론하지 않겠다고 했다.

노무현의 정책은 야당에서 발목을 잡았지만
이명박의 정책은 국민들이 발목을 잡았다.

노무현은 국민에게 자신을 봉헌했고
이명박은 하나님에게 서울시를 봉헌했다.

노무현은 임기 말에 욕을 먹었지만
이명박은 인수위 때 부터 욕을 먹었다.

노무현은 미국이라서 믿을 수 없다고 말했지만
이명박은 미국이니까 믿으라고 했다.

노무현은 꿈에서라도 한번 보고 싶고
이명박은 꿈에 볼까 두렵다.

노무현을 꿈에 보면 로또를 사지만
이명박을 꿈에 보면 다음 날 차 조심 한다.

노무현은 국민의 생명권을 기준으로 광우병 소를 막았지만
이명박은 미 축산업자의 돈벌이를 위해 우리 생명권을 포기했다.

노무현은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 했고
이명박은 미국 경제를 살리려 한다.

노무현은 경제의 기초를 다졌고
이명박은 경제의 기초를 다 줬다.

노무현은 국민과의 공약을 지키는 것이 자랑스럽고
이명박은 국민과의 공약을 지킬까 봐 겁난다.

노무현에게선 거짓 찾기가 어렵고
이명박에게선 진실 찾기가 어렵다.

노무현은 부시를 운전했고
이명박은 부시의 카트를 운전했다.

노무현이 주권 확보를 얘기할 때
이명박은 주식 확보를 얘기했다.

노무현이 부동산 대책을 논할 때
이명박은 부동산 가등기를 고민했다.

노무현은 조중동이 괴롭혀도 지지율 30% 이상이고
이명박은 조중동이 빨아줘도 지지율 30% 이하이다

노무현을 지키기 위해 국민들은 촛불을 들었고
이명박을 내몰기 위해 국민들은 촛불을 들었다.

노무현은 청남대를 개방해 국민관광지로 만들었고
이명박은 남대문을 개방해 잿더미로 만들었다.

노무현은 논란이 있을때 사실은 이렇습니다라고 했고
이명박은 논란이 있을때 그건 국민의 오해입니다라고 말했다.

노무현은 논란의 진실성을 궁금해했고
이명박은 논란의 배후를 궁금해했다.

노무현은 일본 대통령을 일왕이라 불르며 당당히 서서 악수했고
이명박은 일본 대통령을 천황이라 부르며 허리숙여 악수했다.

노무현은 지지하는 노빠가 있고
이명박은 지지댓글 알바가 있다.
[출처] [유머글] <노무현> VS <2MB> (효령대군 (충주개천 승지공파)) |작성자 청풍명월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뻘짓하면서 바꾼 스킨  (0) 2008.09.16
음 내 얼굴을 심즈화 시키다.  (0) 2008.09.16
어제 챔프에서 방영한 X와 xxx홀릭 극장판  (0) 2008.09.15
10만 힛 돌파  (0) 2008.09.12
개고기 식용, 그게 어떤 문제인가?  (4) 2008.09.07
블로그 하기가 귀찮다.  (0) 2008.09.02
개념과 무개념  (0) 2008.08.24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