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할 일이 없다고 느껴지는 사태가 발생하였습니다. 딜레마라고 하기까지는 뭐한 감이 있으나, 무기력해지면서 더이상 할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사실은 숙제가 산더미처럼 싸이고 싸였고, 블로그 관리나 내가 할 일은 무궁무진한데도 할 일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거기에다 귀차니즘 까지 곂쳐서 말이죠. 제가 하려는 일은 다 못하고... 빈둥빈둥 놀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열심히 일(공부, 나의 목표를 위한 돌격 등..)을 하는 것도 아닙니다.(놀자니 뭐하고, 일을 하자니 할것이 없다고 느껴지는 뭐라고 할지 모르는...)

뭐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런 딜레마가 생기는 것은 목표가 제대로 된 게 없기 때문입니다. 할 일이란 반강제적으로 해야되는 일도 있지만 자율적으로 계획을 세워서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정확한 목표가 없으면 제대로된 계획이 없을 것이고 그 계획에 따른 일들도 당연히 흐지부지되기 일쑤입니다. 결국 할 일이 없다는 생각이 들게되고 뚜렷한 행로 없이 한 자리에서 뱅뱅도는 사태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 돌아왔습니다~~  (0) 2007.12.16
Blogapi 테스트  (2) 2007.11.15
제가 돌아왔습니다.  (0) 2007.10.06
[펌글]교촌치킨에서 간장게장을 찾다.  (2) 2007.08.31
SD건담 하는 중...  (0) 2007.08.29
ㄱ=;  (0) 2007.08.29
망할 놈의 광고성 댓글들..  (0) 2007.08.13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