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뚱땅뚱땅

간단한 MYO 사용 후기 #gotmyo


약 2년 전 MYO라는 근육 모션 센서가 킥스타터인지, 아님 인디고고인지에서 홍보를 했었던 기억이 있다. 정말 혁신적이고, 그 당시의 기술로는 가능하다고 생각조차 못했던 녀석이 제품 개발이 된다고 홍보를 하고, 펀딩을 받는다는 소식에 한치의 의심도 안하고 나는 바로 신용카드 번호와 CVS와 그리고 비밀번호를 그 MYO를 홍보하는 사이트에 넘겨줬다. 그 당시까지 펀딩 사기라는게 흔히 있지도 않았고, 보통 작동도 안되는 제품 배송하는 것도 존재를 안 했기에 그렇게 큰 패기를 부릴 수 있었으리라 생각된다. 여튼, 뭐 주문한지 한 1년인가 2년인가 지난, 오늘로부터 한달전, 그러니까 2014년 11월 말 쯤에, 이메일을 뒤지던 나는 내가 프리오더한 MYO가 슬슬 준비 완료되서, 지불/배송 정보 업데이트만 끝나면 배송이 되리라는 걸 알게 되었다. 뭐 별 생각 있나, 2년 동안 까먹은 기다린 MYO인데... 배송 시작 안내 메일은 12월 초 쯤에 왔고, 그걸 읽다가 송장 번호가 없다는 걸 확인한 나는 패닉에 빠졌다. 아니, 송장 번호가 없다고요? 잠시만, 한국에 배송 받는 사람이 있긴한건가? 아니 이거 사기 아니야? 헐? 이런 혼란과 공포 속에서 MYO가격으로 18만1천원이 카드에서 빠졌다는 문자는 엄청난 충격이었다.

흐미, 나 사기 당한거 아냐?

그러다보니, MYO를 받았다는 블로그 글을 하나도 보지를 못했다. 페이스북에 올려진건 하나 찾았지만 그건 알파 Dev킷이였고, Dev킷이나 소매용 버전을 받은 사람은 내 주변이나 인터넷에서 한 번 도 본적이 없었다. 일단, MYO 받았다는 사람들은 없고 배송을 보냈다고 하는데 오지 않는다는 사람들만 넘쳐 났던것이다! 패닉 상태의 나는 진짜 이곳 저곳 다 뒤지다가, 네이버에 Myo 유저 공식(...) 카페라는 데를 우연히 알게 되었고, 배송을 배로 쳐 보내며, 송장번호 관리는 하지도 않는다는 사실과 받은 사람들이 10월달에 배송 시작해서 2달동안 기다리니 배타고 왔다라는 후기를 남기는 걸 보면서 어느정도 안도감을 느꼈지만, 최대 3달씩이나 쳐 걸리는 배송을 어찌 기다릴 수 있는가라는 생각만 되뇌이게 되었다. 뭐, 게시글 중에 한국 유저들이 하도 항의를 보내서, 항공 메일로 보내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잠깐 보였지만, 분명 항공 메일이면 송장번호가 있을 터, 기대를 아예 접기로 하였다.

4일 연속 학교에서 기말고사 보고, 공부하고, 기말고사 보고, 공부하는 일을 반복하다 집에 와 보니, 뭔가 자그만한 택배가 하나 와 있었다. 포장에 적혀있는 주소에는 THALMIC LABS라 적혀져있고, 캐나다 포스트로 보내졌다는 문구가 적혀져있다니, 이것은 MYO가 아닌것인가?!

별 생각을 안 하고 있었는데, 항공메일로 보내주기 시작한 것이였고, 난 우연히 그 수혜자가 된 것이였다. 11월에 배송된 분들은 다 배로 배송되고 있을텐데, 뭔가 심각하게 미안한 마음이 들긴하지만, 여튼 뭐 받았으니 써 먹어야할 것 아닌가. 빨리 빨리 제품 뜯고 작동되는지 확인하고 제품 리뷰를 올리기로 마음을 먹었다.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0.00 EV | 4.1mm | ISO-800 | Off Compulsory요로코롬한 포장이다. 포장 참 이쁘다.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2.4 | 0.00 EV | 4.1mm | ISO-125 | Off Compulsory이렇게 구성이 되어있다. 옆에 지지용 플라스틱이 있는데 이건 미처 못 찍었다.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17sec | F/2.4 | 0.00 EV | 4.1mm | ISO-320 | Off Compulsory안에 저렇게 금속으로 된 부분에서 근육 움직임을 포착한다. 착용하면 알겠지만, 심전도 센서 붙이는 느낌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24sec | F/2.4 | 0.00 EV | 4.1mm | ISO-50 | Off Compulsory통신 모듈, 근데 블루투스 쓰는 제품 아니였나? 이게 왜 필요할까?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0.00 EV | 4.1mm | ISO-100 | Off Compulsory착용 모습. 옷을 좀 널널한걸 입어야할 듯한 느낌이다.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2.4 | 0.00 EV | 4.1mm | ISO-160 | Off CompulsoryMicro-USB로 충전하고 통신한다.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2.4 | 0.00 EV | 4.1mm | ISO-250 | Off CompulsoryMYO 프로그램 설치 후 화면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2.4 | 0.00 EV | 4.1mm | ISO-64 | Off CompulsoryUSB에 동글 꼽고, Micro USB로 MYO랑 연결해야한다.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2.4 | 0.00 EV | 4.1mm | ISO-64 | Off Compulsory펌웨어 업데이트하는 중. 1분 이내로 걸린다.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2.4 | 0.00 EV | 4.1mm | ISO-50 | Off CompulsoryMYO의 이름 정하기. Bengi MYO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2.4 | 0.00 EV | 4.1mm | ISO-50 | Off Compulsory빼고 착용하랜다. 초기화 과정 좀 길고 지루하다 ㅠ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2.4 | 0.00 EV | 4.1mm | ISO-160 | Off Compulsory착용후 이렇게 자국이 남는다. 흠 뭔가 팔뚝에 칩 박힌듯한 모양새...


사용을 해본 결과, 일단 초기 MYO의 설정은 진짜 누구나 다 할 수 있을 정도로 쉬웠고, 그리고 그 후에 사용하는 방식도 아주 직관적이여서 진짜 누구나 다 쓸 수 있을 정도였다. 하지만, 피부에 직접 닿아야한다는 점은 역시 MYO가 갖고 있는 문제라면 문제라 할 수 있고, 아직 근육 모션 인식이 그렇게 좋지 않다는 점과 현재 지원되는 모션이 그렇게 많지 않고, 심지어 지원되는 프로그램도 적다는 건 좀 큰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주먹, 왼쪽으로 손 흔들기, 오른쪽으로 손 흔들기, 손 펴기, 그리고 중지와 엄지 두 번 맞대기가 현재 지원되는 제스쳐이며, 중지와 엄지를 맞댐으로 동작이 시작된다는 것을 MYO에게 알려주고, 후속 제스쳐를 입력하는 방식이다. 아니면, 몇몇 환경 -키노트, 파워포인트- 에서는 슬라이드 진행중이라면 부담없이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손을 흔들면 제스쳐 인식이 바로 된다. 하지만 제스쳐를 좀 과장되게 해야하고, 안 그럴경우 몇몇 제스쳐를 구분 못 해 엉뚱한 결과를 내놓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키노트에서 다음 슬라이드를 보기 위해 왼쪽으로 손을 흔들었는데, 손을 흔들고 다시 원위치로 가는 과정에서 오른쪽으로 손을 흔들었다고 인식을 하여 다시 뒤로 슬라이드를 돌리는 경우 같은 것이 그런 예 중 하나이다.

일단, SDK가 완전히 공개되고, 프로그래밍 환경이 제대로 안착이 되면 재미있게 갖고 놀 만한 녀석이라고 할 수 있겠다. 아직까지는 할 수 있는게 그렇게 많지 않다는 것과 많은 부분이 제한적이라는 것이 꽤 많이 아쉽다. 또한 지원되는 프로그램은 극히 제한적이고, SDK로 제작할 수 있는 것도 꽤 제한적이라고 볼 수 있다. 거기에다, 현재 게임 지원은 문명5나 커발 스페이스 프로그램, 그리고 마인크래프트 (!!!) 같은 녀석이며, FPS류는 아직 제대로 지원하지 않는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따. 하지만, 분명 이 녀석은 제품 자체로는 완성도가 높으며, 활용가능성도 무궁무진하고, 그리고 트레일러 광고에서 보여줬던 것과 같은 행동들은 근 시일내에 가능할 거라고 굳게 믿는다.

짧은 리뷰는 여기서 마치고, 이후 MYO를 이용한 프로그램이나 개발 강좌로 글을 다시 뵙기를...
// 쓸리가 없겠지만


'일상생활 > 뚱땅뚱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GAPD-7000 Uart 접속 방법 및 결과  (0) 2015.10.11
간단한 MYO 사용 후기 #gotmyo  (9) 2014.12.19
MDR-1RBT Mk.2 사용기  (0) 2014.11.30
본격! 핸드폰 개박살 내기  (0) 2010.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