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6시 30에 기상해서, 수험표를 프린트해보니 지하철역 2정거장 거리인 서울전자고가 수험장이였네요. 잠시동안 멍하니 있다가 다시 잠잤습니다.
그리고 8시에 본격적으로 출발 준비를 해서 8시 20분에 짐싸서 나갔습니다. 요번에도 징크스가 발동해서 지하철 눈 앞에서 놓치기가 시전됬고 한 10분 정도를 지하철 기다리는데에 까먹었습니다.

뭐 시험장 도착해서 보니, 한 방에서 정보기기운영기능사와 제빵기능사를 같이 보더군요. 정보기기운용기능사 보러온 분들은 별로 없고, 대부분 제빵기능사를 치르러 오셨습니다. 저는 뭐 자격증 시험을 여러번 봤으니 여유가 있었고, 빈둥거리면서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40대 아저씨부터 초등학생까지 시험 보는 연령이 다양하더군요. 특히 그 초등학생(아님 중학생)은 분명히 정보기기운용기능사를 보는 것 같았는데, 저의 꼬마때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저처럼 빈둥거리다가 지금와서 자격증 급히 따지는 않기를...)

그리고, 대학생으로 보이시는 한 분이 아주 큰 웃음을 선사하셨는데요. 입실 시간 10분 지난뒤에 들어와서는 자리 못찼고, 엉뚱한 짓은 다하시더군요. 감독관이 "아라비아숫자로 기입하세요."라고 말하자 "아라비아 숫자가 뭐에요?"라고 반문하시고 ㅋㅋㅋㅋ 옆에 계신 여대생(으로 추정되는)이 "숫자로 쓰라고요"라고 하면서 뭔가 그 분과 갑자기 친해졌습니다. 시험 준비 시간인데도, 두 명이서 계속 떠들고 있고, 일행까지 껴서 4명이서 떠들다가 감독관의 주의를 받고... 하지만 그 대학생 분은 끝까지 말 하더군요. 그러다가 "여기 경기도죠?" 라는 자폭 발언까지 했습니다. ㅋㅋㅋㅋ 이 분 좀 대단합니다. 근데 주변에 이야기하던 여대생 한 분은 그 대학생에게 호감이 간것 같네요. 같이 퇴실했어요. 아앜... (사람 사는건 아무도 모르는 겁니다.)

시험이 9시 30분에 시작했고, 전 20분 정도 걸려서 문제를 다 풀고 10시에 퇴실했습니다.
문제난이도는 상당히 쉬웠다는 느낌이고 뭐 그렇게 걱정하던 ISO 7 계층과 프로토콜에 관한 건 그다지 안나왔네요. 통신 프로토콜 외우는거 상당히 싫어해서 그냥 대충대충했는데, 다행히도 안나왔습니다. (...) 뭐 웬만한 자격증은 자격증 수험서 외우고, 또 그거에 관련된 공부를 심도있게 하면 다 통과됩니다.

// 저 같은 경우 논리 게이트 쪽하고 통신쪽이 모자라서 그 쪽 관련 책을 몇 권 사서 읽어봤습니다. 그렇게 하면서 수험서에 나온 '나열된' 정보가 아닌 유기적인 정보로 습득을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수험서에 나온 ISO 7계층 표와 거기에 대응하는 프로토콜들을 하나씩 외운다기 보다는 전문 서적을 통해 ISO 7계층을 이해하고 그 계층이 왜 이런 프로토콜들과 연계가 되어 있는지에 대해서 쉽게 이해를 하면 시험보기가 훨씬 쉽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