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11.04 23:05 - Bengi

뻘글이 빵하고 터질 때

1. 별로 생각 안 하고 쓰거나 감정을 담아서 쓰는 글들이 자주 빵빵 하고 터지는 듯 하다. 어제 쓴 블록체인 글도 그렇고, 한 3시간 끄적여서 나온 녀석이 여기저기 공유되고 있는 것을 보면, 도대체 왜 사람들은 그런 글에 관심을 갖는지에 대해서 생각이 드는 경우가 많다. 별다른 글도 아니고, 기술 집약적인, 특히 시간이 꽤 걸리는 분야에 대해서 섣부른 판단을 내리지 말라는 논조의 글이었고, 그 주장을 뽑아내기 위해서 몇몇 가지의 극단적인 사례를 들고 왔지만, 사실 사람들은 서두에 있는 단어를 보고 공유를하는 듯 하다.

2. vim 떄도 그렇고, 블록체인 때도 그렇고, 많은 글들은 핵심을 관통하는가에 대한 여부보다는 수사나 글을 이끌어가는 방식에 의해 인기가 결정되는 듯하다. 이러한 특징들은 글을 쓰는 사람들이 펄프 잡지나 각종 신변잡기를 위한 매체들을 혐오하는 이유이기도 할 것이다. 뭐 지금은, 으르신들이 좋아하는 극우 유튜브 같은 것들이 인기를 끄는 것도 컨텍스트의 문제보다는 구성의 문제로 승부를 보기 때문이다.

3. 사실 인간은 논리적으로 사고하도록 발달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특징들을 가지고 있지 않나 싶다. 편향성이나 위험 회피 등등은 대부분 인간의 생존을 위해서 내재된 문명 이전의 본능이고 이를 극복 해 나가는 과정 자체가 인간에게 주어진 임무라고 생각이 들 정도이니 말이다. 뭐 근데, 그렇다면, 인간이 이러한 이성과 문명을 유지해야할 의무는 어디서 오는 것인가? 그것에 대한 근거를 찾을 수 있지는 않다.

4. 문명의 유지와 이성적 사고가 가져오는 것은 의료 혁명이나 산업 혁명과 같은 인간이라는 종이 생존하기 위한 적합한 환경을 만드는 일종의 행위이자, 기대 수명을 늘리는 일이니 그것이 적합한 방향이라고 할 수 있다. 반면, 이것은 단순한 본연적인 본능에서 오는 것이 아닌, 이성이라는 본능을 초월하고 억누를 수 있는 좀 더 고귀한 무언가에 의해서 행해지는 것인데, 그것을 본능을 통해 유도되는 종의 보존이나 득세를와 연결 시키는 것이 옳은 일인가에 대한 질문도 나올 것이다.

5. 뭐 그래서 극우 유튜브를 보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다. (응?)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