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6.07.22 14:41 - Bengi

2016.07.22 인터넷의 철학 - 인용

개인적으로 On the internet을 상당히 재미읽었는데, 작금의 상황을 볼 때마다 떠오르는 것이 있어 잠시 올리고자 한다. 원서 내용을 그대로 올리기에는 뭐해서, 한국어 번역판인 인터넷의 철학을 어제 구매하였는데, 번역 퀄리티가 생각보다 나빠서 좀 아쉽다.



계몽주의가 바라는 바는, 구체적인 활동에 종사하면서 그것에 대해 글을 쓰는 소수의 블로거들이 인정받고 널리 읽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블로그의 홍수, 헌신적 행위에 몰입한 사람들은 대체로 논평을 쓰기에는 너무 바쁘다는 사실, 그리고 계몽적인 블로그에 클릭함으로써 그것을 인정하는 일을 하도록 상정된 독자들 자신도 노련하거나 현명하지 못하다는 사실 때문에, 진지한 공적 논쟁에 대해 블로그가 기여하기를 기대하기는 힘들다. 블로깅은 언론 및 토크쇼보다 상호작용적이며, 그래서 권력 바깥에 있는 자들이 훈수를 두는 커피하우스로의 회귀와 닮았다. 이를 하버마스는 작동 중인 민주주의라고 찬양했고, 키에르케고르는 위험 있는 행위를 대체하는 기분전환이라고 경멸했다.

- 인터넷의 철학 .p130




종교적 저술에서 키에르케고르는 신이 죄인의 구원과 참새의 추락에 똑같이 관심을 가진다는 생각, "신에게는 중요한 것도 중요하지 않은 것도 없다"는 생각에 들어 있는 암묵적 허무주의를 비판했다. 그는 그러한 생각이 사람을 "절망의 가장자리"로 이끈다고 말한다. 웹의 매력과 위험은, 모두가 이러한 신적인 관점을 취할 수 있다는 것이다.

- 인터넷 의 철학, p.131





키에르케고르에 따르면 사람들이 언론에 중독 되는 이유는 익명적 관람자는 위험을 부담하지 않기 때문이다. 웹도 여기에 해당될 수 있을 것이다. 심미적 영역의 인간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며, 실망, 창피나 상실로 위협받을 수 있는 고정된 정체성을 가지고 있지 않다.

- 인터넷의 철학, p.13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입력하세요